은수미 성남시장, ‘창조적 사고’ 주제로 브라운 백 미팅 가져

직원들과 격식 없는 소통, ‘도시브랜드, 원도심 격차 해소’ 등 다양한 의견 나와

민경미 기자 | 입력 : 2020/06/29 [15:44]
▲ 29일 은수미 성남시장이 시청 내 북카페에서 홍보업무를 담당하는 공보관실 직원들과 ‘브라운 백 미팅’ 자리를 마련했다.     © 성남N


은수미 성남시장은 29일 시청 내 북카페에서 홍보업무를 담당하는 공보관실 직원들과 ‘브라운 백 미팅’자리를 마련했다.

 

브라운 백 미팅은 점심시간을 활용해 지식이나 정보를 편안하게 공유하는 상향식 회의 방식으로, 샌드위치나 햄버거를 조그만 갈색 종이봉투(Brown bag)에 넣어 주는 것에서 유래했다.

 

이 날 간담회는 중식시간을 활용한 직원들의 독서토론에 은시장이 도시락과 커피를 준비해 방문하면서 이루어졌고, 자유로운 분위기를 위해 간부 공무원과 수행원 참석이 배제된 채 진행되었다. ‘공공영역의 창의성 어디까지 허용될까?’를 주제로 이어진 토의에서는 성남시의 도시브랜드와 원·신도심 문화격차 해소 등에 대한 다양한 제안과 논의가 오갔다.

 

직원들은 갑작스러운 시장의 방문에 놀라움을 표했지만 이내 자유롭게 대화를 이어갔고, 한 직원은 “민간의 광고와 달리 공공기관의 홍보는 시민 개개인에 대한 이해와 공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특유의 경직된 문화에 일침을 가하는 신규직원의 발표에 이어, 다른 참가자는 노동문제 전문가로 알려진 은시장에게 ‘공유차량과 플랫폼노동자 문제’에 대한 즉석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은시장은 “시정의 가치를 공유하고 이해를 넓히는 뜻깊은 자리였다”고 소회를 밝히며, “주제와 형식에 상관없이 직원들이 원한다면 언제든지 함께 의견을 나누고 아이디어를 공유하겠다”고 소통 의지를 강조했다. 또 조언을 구하는 직원에게는 “ 지방자치단체 공직자들은 현장의 변화를 가장 먼저 느끼고 반응하는 사람들인 만큼 끊임없는 노력과 혁신을 통해 함께 성장하자고”고 답하면서, 향후 시정 목표인‘창조도시 구현과 공동체 회복’에 협조를 당부했다.

 

은시장은 평소 직원들을 ‘동료’라고 부르며 SNS와 내부 게시판을 통해 소통해왔고, 지난 5월 27일 시책추진을 위해 구성된 TF팀 직원 20여 명을 불러 신규사업 추진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 한국동물위생학회 학술대회 2관왕 수상 / 백주희 기자
배우 이영애-우크라 피아니스트 안나 페도로바와 만나 ‘더 큰 평화’를 그리다 / 성남N
성남문화원, 단기 4355년 개천절 단군제·도당굿 문화축제 개최 / 백주희 기자
시민과 함께 만들고 즐기는 가을 축제 / 성남N
성남시 ‘메타버스 플랫폼 게임아이디어 리그전’ 개최 / 백주희 기자
도촌종합사회복지관, 제 7회 성남WITH음악회, 섬말그린뮤직페스티벌 성료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全) 노선 확대 추진‥새로운 대책 발표 / 백주희 기자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2022 연찬회 및 보육유공자 시상식 개최! / 성남N
김동연 경기도지사, 베트남 빈푹성 인민위원장과 만나 협력방안 논의 / 백주희 기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빈곤·양육 등 문제 겪는 이주여성 한부모, 정책 대상으로 삼아야” / 백주희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