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저소득 1인 가구 간병비 지원 확대…최대 42만원

지원 일수·금액 2배↑, 월소득인정액, 병원 소재지 등 지급 요건도 완화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2/05/19 [07:08]

성남시는 저소득 1인 가구 간병비 지원 사업을 올해 1월부터 확대 시행해 연간 최대 42만원을 지급 중이라고 밝혔다.

 

입원 치료하는 저소득 1인 가구의 간병비 현실화를 위해 종전에 연간 최장 3일, 최대 21만원(하루 7만원) 지급하던 지원 일수와 금액을 2배 늘렸다.

 

지급 요건도 완화해 중위소득 90% 이하 1인 가구의 월소득인정액을 기존 182만7830원 이하에서 194만4812원 이하로 확대했다.

 

간병이 이뤄진 병원 소재지 요건도 기존 성남시에 있는 2차 이상 의료기관에서 전국에 있는 2차 이상 의료기관으로 범위를 넓혔다.

 

올해 들어 5월 현재까지 확대된 간병비 지원 혜택을 받은 저소득 1인 가구는 20가구이며, 확보한 사업비(4200만원) 중 665만원을 지급했다.

 

간병비는 해당 1인 가구에 사는 사람이 갑작스러운 부상이나 질병으로 병원에 입원해 간병업체(협회)를 통해 간병 서비스를 받은 경우 지원한다.

 

남용을 막기 위해 하루 간병비 10만원 기준 70%(하루 최대 7만원)를 지원한다. 

 

나머지 30%(하루 최대 3만원)는 본인 부담이다.

 

지원받으려는 대상자는 신청서와 개인정보동의서(성남복지넷→복지정보→1인가구지원서비스→커뮤니티→공지사항), 간병사실 확인서 등의 서류를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직접 내야 한다. 

 

선정기준에 맞으면 본인 계좌로 간병비를 입금한다. 

 

시는 사회적 관계가 단절되거나 고립된 저소득 1인 가구에 대한 공공지지 체계 마련을 위해 지난해 2월 경기도 내에서는 처음으로 이 사업을 도입했다. 

 

성남지역 전체 1인 가구 수는 11만5585가구이며, 전체 36만9585가구의 31.2%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신상진 성남시장, “시민 안전이 최우선, 신속히 조치할 것” / 성남N
성남시 사회적기업이 운영하는 생활쓰레기 및 폐기물 수거차량 차고지 ‘침수’피해 ‘ / 백주희 기자
침수로 사용 못 하게 된 자동차, 세금은 어떻게 하나? / 성남N
경기도, ‘대한민국 방방곡곡 여행박람회’에서 경기관광 홍보관 운영 / 성남N
경기도, 반지하주택 중점 관리·재난지원금 우선지급 등 수해복구 긴급대책 마련 / 성남N
경기도 하천 78.2% ‘1~2등급’. 2012년 대비 18.5%p 향상 / 성남N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대표단 한국노총과 간담회 / 성남N
경기도, 무역 경쟁력 키우는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미래인재 양성교육 개최 / 추연주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주)크몽, 4060 중장년 전문 프리랜서 양성 / 백주희 기자
성남시, 2차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지원 사업 설명회 개최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