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 5월까지 남한산성도립공원 자연자원조사 실시

남한산성도립공원 자연자원조사 연구용역 추진

추연주 기자 | 입력 : 2022/05/25 [17:10]

 - 자연공원법 제36조에서 정한 5년마다 자연환경, 인문환경 조사 법정 의무계획

 - 남한산성도립공원 관리계획에 반영 및 자연생태계의 체계적 보전 관리에 활용

 

▲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는 25일 센터 대회의실에서 ‘남한산성도립공원 자연자원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 성남N

 

경기도가 세계문화유산을 품은 남한산성도립공원의 체계적인 보전관리를 위해 내년 5월까지 자연자원조사를 실시한다.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는 25일 센터 대회의실에서 ‘남한산성도립공원 자연자원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자연공원법에 따라 5년마다 실시되는 것으로, 남한산성도립공원 전 지역(35.16㎢)을 대상으로 동식물상, 지형지질, 식물군락, 조류 등의 자연환경 분야와 역사 문화자원, 탐방 형태, 위험지구 등의 인문환경 분야 자원조사를 한다. 

 

광주시와 성남시, 하남시에 걸친 남한산성도립공원은 1971년 3월 도립공원으로 지정됐다. 세계문화유산이자 조선시대 축성된 남한산성이 있으며, 2017년 자연자원 조사 결과 백부자와 새호리기 등 멸종위기야생생물 7종, 은사시나무 등 한국고유종 32종, 새매와 황조롱이 등 천연기념물 6종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이번 조사 결과를 공원 계획변경, 공원사업 시행 등 공원 관리계획, 자연생태계의 체계적 보전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은선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소장은 “5년마다 시행되는 자연자원조사를 통해 도립공원 보전관리계획이 수립되면 향후 10년 주기의 공원계획 타당성 조사와 연동돼 더욱 체계적이고 일관성 있는 공원 관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신상진 성남시장, “시민 안전이 최우선, 신속히 조치할 것” / 성남N
성남시 사회적기업이 운영하는 생활쓰레기 및 폐기물 수거차량 차고지 ‘침수’피해 ‘ / 백주희 기자
침수로 사용 못 하게 된 자동차, 세금은 어떻게 하나? / 성남N
경기도, ‘대한민국 방방곡곡 여행박람회’에서 경기관광 홍보관 운영 / 성남N
경기도, 반지하주택 중점 관리·재난지원금 우선지급 등 수해복구 긴급대책 마련 / 성남N
경기도 하천 78.2% ‘1~2등급’. 2012년 대비 18.5%p 향상 / 성남N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대표단 한국노총과 간담회 / 성남N
경기도, 무역 경쟁력 키우는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미래인재 양성교육 개최 / 추연주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주)크몽, 4060 중장년 전문 프리랜서 양성 / 백주희 기자
성남시, 2차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지원 사업 설명회 개최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