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례 기자회견) 경기도, “고위험군에 먹는 치료제 효과 크다”. 치료제 지정약국 등 확충 추진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투약할 경우 60세 이상 확진자의 중증화 위험도는 63%, 사망위험도는 56% 감소

성남N | 입력 : 2022/08/09 [22:27]

▲ 기자회견하는 류영철 보건건강국장     ©성남N

경기도가 코로나19 고위험군 확진자에 먹는 약 처방이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과 먹는 치료제 지정약국 확충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9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기관의 보다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리며, 도민 여러분들께서도 본인 또는 가족이 60세 이상이거나 고위험군에 해당할 경우 진료와 함께 치료제 복용 가능 여부에 대해서도 반드시 의사에게 적극적으로 문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질병청 연구결과에 따르면, 팍스로비드를 투약할 경우 60세 이상 확진자의 중증화 위험도는 63%, 사망위험도는 56%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경우 7월 한 달 동안 보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67만 명 중 약 34%에 해당하는 126만 명이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바이러스가 증식하기 전, 늦어도 증상발현 후 5일 내에 투약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도는 원스톱 진료센터와 전담약국 확대, 고위험군 패스트트랙 운영을 통해 가급적 확진 당일 처방과 투약까지 가능하도록 의료기관에 권고하고 있다.

 

도내 호흡기환자 진료센터 3,084개소 중 코로나19 검사, 먹는 치료제 처방, 확진자 대면진료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2,206개소다. 먹는 치료제 지정약국은 517개소이며, 접근성 확보를 위해 원스톱 진료기관 인근 약국 등을 전담 약국으로 지정하고 있다.

 

원스톱 진료기관과 먹는 치료제 지정약국은 7월 26일 기준 각각 1,435개소, 217개소였으나, 지속적인 확충을 통해 현재 원스톱 진료기관은 기존 대비 약 54%(771개소), 지정약국은 기존 대비 138%(300개소) 늘었다.

 

팍스로비드를 복용하지 못할 경우에는 차선책으로 라게브리오 또는 렘데시비르 등 다른 치료제를 사용할 수 있다.

 

한편 9일 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8명 증가한 6,474명이다. 9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오전 0시 대비 3만9,024명 증가한 561만6,226명으로, 전체 도민 누적확진율은 40.3%다.

 

8일 17시 기준,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1,907병상이다. 현재 1,058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은 55%다.

 

경기도는 위중증 환자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275병상을 단계적으로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이 중 중증 병상은 아주대병원 3병상 등 20병상이며, 준중증 병상은 남양주 현대병원 73병상, 김포우리병원 16병상 등 총 255병상이다.

 

9일 0시 기준 4차 접종자는 140만2,713명으로,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은 118만5,109명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미디어센터, 다시영화제 &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개최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주한미군 반환 공여지’ 지역경제 활성화 및 도민 삶의 질 제고 위한 개발 지원 본격화 / 백주희 기자
경기도·문화재청·강원도, 연말까지 비무장지대 실태조사 국내 순회 사진전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김미숙 의원, 영아돌봄수당을 높이기 위한 방안 논의를 위하여 아동돌봄과와의 정담회 가져 / 성남N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 ‘김동연식 협치모델’ 제도화 강력 촉구 / 성남N
경기도의회 이홍근 의원, 수원군공항 이전 공론화 전면 백지화 촉구 / 성남N
경기도,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 고도화‥가맹점 가입 원클릭으로 손쉽게 신청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웹드라마 ‘지금, 의회는 36.5’ 제작발표회 / 백주희 기자
“경기도 남북 농산업협력, 3단계 20개 사업 추진해야” / 백주희 기자
공유재산 취득·처분에 있어 예산 낭비 요소 없게 만들어야 / 성남N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