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입장에서 도정 뒤집어 보는 ‘경기도 레드팀’ 구성 완료. 이달 말부터 활동 시작

도, 신청자 48명 중 ’22년 사사분기에 활동할 1기 레드팀원 10명 선발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7:05]

도민 입장에서 도정 뒤집어 보는 ‘경기도 레드팀’ 구성 완료. 이달 말부터 활동 시작

도, 신청자 48명 중 ’22년 사사분기에 활동할 1기 레드팀원 10명 선발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2/09/20 [17:05]

○ 도, 신청자 48명 중 ’22년 사사분기에 활동할 1기 레드팀원 10명 선발

- 팀장은 도정자문위원회 이영주 부위원장, 부팀장은 양동수 도정자문위원 등 민간전문가 선임

○ 9월 말 시작으로 3개월간 격주로 모여 회의·소통

○ ‘도민의 입장’에서 도정 전반을 살펴 도정에 변화 일으키고 정책보완 역할 기대

 

경기도가 도정 내부 비판과 대안 제시를 담당할 레드팀 1기 선발을 마치고 9월 말부터 본격적인 소통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도청 내부에 쓴소리를 전담하는 ‘레드팀’을 만들겠다.”고 공언한 지 한 달여 만이다.

 

도는 지난 14일까지 1기 레드팀원 공모 결과 최종 48명의 도청 직원들이 응모해 새로운 시도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보여줬으며, 이들 중 부서, 직능, 성별, 연령 등 비율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레드팀 운영을 위한 민간전문가로서 레드팀장은 도정자문위원회의 이영주 위원(전 서울대 인권상담소장), 부팀장은 양동수 위원(사회혁신기업 더함 대표)을 선임했다.

 

 

김동연 지사는 취임 초부터 경기도 공무원들에게 ‘그동안의 관행을 깨는 접시 깨기 행정’을 강조해왔다. 무비판적으로 관례를 답습하는 행정은 버리고 ‘도민의 입장’에서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 보자는 의미다. 지난달 11일에는 도청 기자간담회에서 레드팀 운영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김 지사의 의지가 구체화된 레드팀은 앞으로 도에서 정책을 추진할 때 도민의 편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비판적 시각으로 뒤집어 보는 의견을 자유롭게 제시함으로써 정책을 보완해 나가는 역할을 하게 된다.

 

2022년 사사분기에 활동할 경기도 1기 레드팀은 9월 말 운영방안 논의를 위한 첫 회의를 시작으로 3개월간 격주로 모여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회의 안건은 간부회의 안건이나 주요 정책사업을 비롯해 팀 내부에서도 자유롭게 발굴한다.

 

한편, 김 지사는 월 1회 팀원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레드팀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며, 이번 1기 레드팀 선발에 포함되지 않은 지원자들에게도 이후 기수 레드팀 참여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갈등의 역기능과 순기능 / 남서울대 이형만 교수
성남행복누리센터 제 9회 이로운 배분사업 “우리들의 특별한 하루” 성료 / 백주희 기자
판교종합사회복지관, 비젠트로(주)와 함께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행복한 온기를 나누는 우리마을 만들기” 진행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상권활성화재단 ‘소상공인 역량 강화’ 장관 표창 받아 / 백주희 기자
수습사무관 만난 김동연 경기도지사 “자기다움을 갖춘 행복한 공직자 돼야” / 성남N
성남도시개발공사, ESG경영 혁신가치 워크숍 실시 / 백주희 기자
“올해의 경기뉴스광장 우수사진을 뽑아주세요” / 성남N
성남시자원봉사센터 박준영 변호사 초빙 ‘성장특강’연다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이군수 의원, 성남시의료원 시민공론화를 위한 준비작업 점검 / 성남N
성남시, 한국장애인 인권상 수상 / 백주희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