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용인시 ‘고기교 주변 교통개선’ 협약

교통량 분산 대책 선행 뒤 다리폭 8m→20m, 왕복 2차로→4차로 확장 추진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6 [17:03]

성남시-용인시 ‘고기교 주변 교통개선’ 협약

교통량 분산 대책 선행 뒤 다리폭 8m→20m, 왕복 2차로→4차로 확장 추진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2/09/26 [17:03]

 

▲ 왼쪽부터 강웅철 경기도의원-정춘숙 국회의원-이상일 용인시장-김동연 경기도지사-신상진 성남시장-안철수 국회의원  © 성남N


성남시와 용인시 두 도시 경계에 있는 고기교 일대 차량 정체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다리 확장 공사가 추진된다. 

 

성남시는 9월 26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신상진 성남시장, 이상일 용인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기교 주변 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협약식’을 했다.

 

협약에 따라 폭 8m, 왕복 2차로의 길이 25m 고기교는 폭 20m, 왕복 4차로 확장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를 위해 성남시와 용인시는 사업비 4억원을 반씩 분담해 접경지역 교통 영향 분석 용역을 시행한다. 

 

고기교 확장 때 성남시 대장동과 서판교 쪽으로 증가가 예상되는 교통량 분산 대책을 선행하고, 주변 교통 영향을 고려한 사업 시행을 위해서다. 

 

관련 대책의 하나로 용인시는 고기리 유원지~동천동 간 도로 조기 건설, 고기동 지역 난개발 방지를 약속했다. 

 

이와 함께 양 시는 주변 도로망 구축, 추가 민자고속도로 건설, 경기도 관리 지방하천인 동막천 정비에 협력하기로 했다. 

 

확장 추진하는 고기교는 용인 수지구 고기동과 성남 분당구 대장동을 잇는 다리다. 관리청인 용인시가 2003년 건설했다. 고기교 북단 3분의 2가량은 성남시 담당이다.

 

주변 개발에 따른 인구 증가로 차량 정체 현상이 극심해 출퇴근 시간 때는 시속 10㎞ 정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해 민원이 잦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발휘해 고기교 주변 지역의 교통개선에 협력할 것”이라면서 “교통 문제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두 도시 상호 발전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갈등의 역기능과 순기능 / 남서울대 이형만 교수
성남행복누리센터 제 9회 이로운 배분사업 “우리들의 특별한 하루” 성료 / 백주희 기자
판교종합사회복지관, 비젠트로(주)와 함께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행복한 온기를 나누는 우리마을 만들기” 진행 / 백주희 기자
“올해의 경기뉴스광장 우수사진을 뽑아주세요” / 성남N
성남시자원봉사센터 박준영 변호사 초빙 ‘성장특강’연다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이군수 의원, 성남시의료원 시민공론화를 위한 준비작업 점검 / 성남N
김동연 경기도지사 “도민들의 목소리 모아 아래로부터 반란 일으켜 달라.” / 성남N
성남시 상권활성화재단 ‘소상공인 역량 강화’ 장관 표창 받아 / 백주희 기자
경기도, 경기도북부육아종합지원센터 우수보육 프로그램 시상 / 성남N
경기도, 2022년 소비자권익증진 유공 기관표창. 8년 연속 수상 / 성남N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