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뮤직 페스티벌’ 3차례 지역 곳곳서 열려

오페라 ‘루슬란과 루드밀란’, ‘성남아리랑’ 등 무대에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08:26]

‘성남 뮤직 페스티벌’ 3차례 지역 곳곳서 열려

오페라 ‘루슬란과 루드밀란’, ‘성남아리랑’ 등 무대에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2/09/29 [08:26]

▲ 2019년 위례중앙광장서 열린 성남 뮤직 페스티벌                                © 성남N

▲ 성남 뮤직 페스티벌 희망대공원 공연 때(자료사진)  © 성남N


금난새 성남시립교향악단 상임 지휘자가 총연출하는 ‘2022년 성남 뮤직 페스티벌’이 오는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총 3차례 지역 곳곳에서 열린다. 

 

이번 페스티벌은 성남시립교향악단, 합창단, 소년소녀합창단, 국악단 등이 출연하는 음악 무대로 펼쳐진다.

 

공연은 ▲첫날 오후 6시 성남시 제1공단 근린공원 야외공연장(신흥동) 무대에 이어 ▲오는 10월 13일 오후 7시 30분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야탑동) ▲10월 15일은 오후 6시 위례중앙광장(창곡동)에서 각각 열려 관객을 만난다. 

 

연주곡은 글린카의 오페라 ‘루슬란과 루드밀란’ 서곡, 팔보의 ‘그녀에게 내 말 전해주오’, 무디의 스페인 환상곡 ‘톨레도’, 롤랑 디옹의 ‘탱고 앤 스카이’ 등이다.

 

금난새 지휘자가 특유의 감각으로 재치 있는 해설을 곁들인다.

 

클라리넷 백양지, 바이올린 신상준과 김혜지, 바리톤 김동원, 하모니카 이윤석, 클래식기타 김로사와 김진세가 협연한다.

 

아트센터 공연 땐 손동현 성남시립합창단 상임지휘자가 지휘봉을 잡는 ‘성남 아리랑’을 감상할 수 있다. 이 곡은 성남의 역사와 미래를 음악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4개 시립예술단원 모두 하나 돼 웅장한 무대를 연출한다.

 

제1공단 근린공원, 위례중앙광장 등 야외 공연은 무료이며, 성남아트센터 공연은 콘서트홀 전석(900석) 1000원이다.

 

2016년 처음 기획된 성남 뮤직 페스티벌은 코로나19로 3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갈등의 역기능과 순기능 / 남서울대 이형만 교수
성남행복누리센터 제 9회 이로운 배분사업 “우리들의 특별한 하루” 성료 / 백주희 기자
판교종합사회복지관, 비젠트로(주)와 함께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행복한 온기를 나누는 우리마을 만들기” 진행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상권활성화재단 ‘소상공인 역량 강화’ 장관 표창 받아 / 백주희 기자
수습사무관 만난 김동연 경기도지사 “자기다움을 갖춘 행복한 공직자 돼야” / 성남N
성남도시개발공사, ESG경영 혁신가치 워크숍 실시 / 백주희 기자
“올해의 경기뉴스광장 우수사진을 뽑아주세요” / 성남N
성남시자원봉사센터 박준영 변호사 초빙 ‘성장특강’연다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이군수 의원, 성남시의료원 시민공론화를 위한 준비작업 점검 / 성남N
경기도, 경기도북부육아종합지원센터 우수보육 프로그램 시상 / 성남N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