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경기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조성 백지화

e스포츠 산업의 환경 변화, 투입 사업비 대비 낮은 기대효과 등으로 사업 중단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1/19 [11:38]

성남시, 경기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조성 백지화

e스포츠 산업의 환경 변화, 투입 사업비 대비 낮은 기대효과 등으로 사업 중단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3/01/19 [11:38]

성남시가 판교에 건립 추진하려던 ‘경기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조성사업’이 백지화됐다. 

 

시는 중요정책을 심의·의결하는 기구인 시정조정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라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조성사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정조정위원회는 e스포츠 산업의 환경 변화, 투입 사업비 대비 낮은 기대효과 등을 종합 판단해 사업 중단을 심의·의결했다.

 

e스포츠 전용 경기장 건립은 2019년 7월 성남시가 경기도 공모에 선정되면서 추진된 사업이다.

 

시는 당시 분당구 삼평동 판교 제1테크노밸리 내 환상어린이공원 6959㎡에 지하 1층, 지상 3층, 전체면적 8500㎡ 규모의 e스포츠 경기장을 건립하기로 하고, 393억원(도비 100억원 포함)의 사업비를 책정했다.

 

이후 설계과정에서 시설면적 증가(8500㎡→9199㎡), 물가 인상 등의 영향으로 애초 계획보다 135억원의 사업비가 증가했다.

 

500억원 이상 사업비 투입 땐 타당성 조사를 추가 시행해야 하고, 중앙투자심사를 받은 사업비가 30% 이상 증가하면 재심사 절차를 밟아야 한다. 

 

2019년 이후 e스포츠 산업의 규모 감소, 코로나19로 인한 오프라인 경기 축소, 주요 케이블 게임방송국 폐국, 일부 인기 종목에 편중된 경기 개최 등 변화한 e스포츠 산업 환경은 경기장 건립에 대한 재고찰을 요구했다.

 

2020년 이후 개관한 지방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운영 사례를 참조한 분석에선 경기장 운영 시 낮은 수익성과 집객력 등의 문제도 예상됐다. 

 

시는 경기장 건립과 운영 방식을 재검토해 민간기업 참여와 투자 방안을 찾아보려 했으나 투자자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시정조정위원회에 경기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조성사업 추진 여부를 심의 요청해 사업 중단 결정을 받아들이게 됐다.

 

경기장을 조성하려던 부지는 앞으로 시민을 위한 최선의 활용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 푸드뱅크, ‘따뜻한 나눔’ 역대 최고실적 720억 원 기록 / 성남N
신상진 성남시장, “생활체육 활성화해 시민의 건강과 복지 모두 챙길 것” / 백주희 기자
국회의원 이수진, 성남시 중원구 출마선언 / 백주희 기자
경기도, 보건의료재난 단계 비상진료대책 상황실 → 비상진료대책본부로격상. / 성남N
경기도, 노후 공동주택 재정비 컨설팅 사업 7개 단지 진행 / 성남N
학교폭력 전담조사관 700여명 위촉, 소양·실무중심 역량 강화로 현장 조기 안착 / 성남N
경기FTA센터, 11년 연속 전국 ‘최우수FTA지원기관’ 선정 / 성남N
경기도, 올해 20억 원 투입해 공공시설 등에 전기차 충전시설 110기 설치 / 성남N
경기도 특사경, 어린이 선호식품 취급업소 불법행위 집중 단속 / 성남N
2023 성남시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행사 성황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