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비 50% 절감”…도 보건환경연구원, 미량 유해화학물질 제거 친환경 기술 특허출원

성남N | 기사입력 2023/01/30 [22:28]

“운영비 50% 절감”…도 보건환경연구원, 미량 유해화학물질 제거 친환경 기술 특허출원

성남N | 입력 : 2023/01/30 [22:28]

○ 하․폐수 색도 등 미량 유해화학물질을 초고도 응집시켜 제거하는 신기술 특허출원

- 기존의 기술에 비해 처리단가 50% 이상 절감 기대

- 하․폐수 및 정수처리 공정에 간편하게 적용 가능. 도, 한탄강 신천 색도 개선사업에 적용 추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하·폐수 내 색도 등 미량의 유해화학물질 제거와 정수처리에 간편하게 적용할 수 있으면서 기존 공법보다 운영비를 절반가량 절감할 수 있는 환경 신기술을 1월 18일 특허 출원했다고 밝혔다.

 

신기술의 명칭은 ‘원수 분할 및 산성조건의 염소계 산화응집을 이용한 수질정화 시스템’으로 하·폐수 내에서 화학적으로 안정된 구조로 존재하는 색도 등 미량의 유해화학물질 특성을 화학적으로 변화시키는 게 핵심이다.

 

기존에는 하·폐수처리장에서 색도 등 미량 유해화학물질을 재래식 응집공정이나 미생물 표면에 일부 흡착해 처리했으나 화학적으로 매우 안정된 구조로 존재하고 있어 통상적인 방식으로는 효과적인 처리를 기대할 수 없다.

 

이에 연구원은 하·폐수를 산성조건으로 조정해 염소의 산화력을 높인 후 전응집제를 주입해 초고도 응집을 유도했다. 산성조건에서 염소의 산화력이 중성이나 염기성조건에 비해 80배 이상 증가하는 원리를 이용한 것으로 일반적 응집으로는 제거할 수 없는 유해 물질을 추가로 제거할 수 있는 실용 기술이다.

 

연구원은 신기술이 색도 등 미량의 유해화학물질 제거에 일반적으로 적용되고 있는 오존 산화, 펜톤 산화, 활성탄 흡착 공법보다 처리비용이 50% 이상 저렴하다고 설명했다. 강우에 의해 탁도가 높아지거나 녹조 현상으로 원수의 수질이 악화된 경우의 정수처리에도 유용하게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원의 설명이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기술을 색도 개선사업이 추진 중인 ‘한탄강 유역 신천 색도제게 개선사업’에 적용할 계획이어서 많은 예산 절감이 기대된다.

 

박용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개발된 친환경적 신기술을 한탄강 색도개선 사업에 적용하고, 국내 물기업에도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라며 “국내는 물론 동남아, 중남미를 비롯한 하수처리 보급률이 급상승하는 새로운 물 시장에 보급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태평1동 ‘아래 숯골 공영주차장’ 완공 / 김난영 기자
성남시-남원시, 상호 발전 자매결연 협약 / 백주희 기자
경기도 푸드뱅크, ‘따뜻한 나눔’ 역대 최고실적 720억 원 기록 / 성남N
예술로 장애와 비장애의 경계를 넘다 / 백주희 기자
경기도, 국토부 주관 2023년도 도로정비평가 우수기관 선정 / 성남N
경기도의회 이영희 의원, 효과적인 학교업무개선 및 학교시설 안전 수립을 강조 / 성남N
경기도교육청, 화재 피해 김포 솔터고 대책 마련 / 성남N
경기도교육청,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소위원장 역량 강화 / 성남N
성남시, 2024년 첫 ‘구인·구직자 만남의 날’ 행사 2월 28일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 해빙기 대비 건축공사장 안전점검 실시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