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부의 치욕적 굴욕외교 강하게 규탄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3/15 [19:36]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부의 치욕적 굴욕외교 강하게 규탄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3/03/15 [19:36]

▲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부의 치욕적 굴욕외교 강하게 규탄  © 성남N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3월 15일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정부의 치욕적 굴욕외교를 강하게 규탄했다. 

 

이들은 규탄문을 발표하고 “최근 윤석열정부가 발표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제3자 변제’ 방식 배상안은 친일정권의 민낯을 보여준 치욕적인 굴욕외교이며 이른바 ‘셀프배상’ 안으로 강제동원 피해자들과 국민에 대한 능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윤석열정부는 피해자들의 목소리와 인권은 완전히 무시하고 국민의 기대와 정서와는 정반대로 일본에 대한 굴욕과 굴종의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에서 성남시 더불어민주당의원들은 윤석열정부의 친일적, 반역사적 행위를 규탄하며 “일본정부와 가해자는 강제동원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와 이에 합당한 배상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윤석열정부는 전범기업의 강제동원에 대한 ‘제3자 변제’ 방안을 전면 무효화하고 피해자들과 국민을 기망하는 배상안을 철회할 것”과 “윤석열정부는 치욕적이고 굴욕적인 대일외교를 국민과 역사 앞에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성남시 더불어민주당 조정식대표는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바라는 궁극적인 배상은 단순히 물질적 배상이 아닌 전범 기업의 배상참여는 물론 강제동원에 대한 일본정부의 진정성 있는 직접 사과와 이에 합당한 배상이다. 그러므로 국민적 동의나 피해자들에게 어떠한 동의도 받지 않은 정부의 배상 해결안은 국민과 피해자들에 대한 기만행위이기에 윤석열정부는 역사 앞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치욕적이고 굴욕적 결정을 철회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세이브더칠드런 및 초록우산과 함께 아동권리 교육 진행 / 성남N
명장과 함께하는 제1회 김치박람회 성황리에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청소년재단, 5개국 글로벌 청소년과 함께 “제4회 국제청소년컨퍼런스 in 성남” 개최 / 백주희 기자
경기도, “민생회복 렛츠고!”… 축제도 즐기고, 경기도 살리고 / 성남N
김동연 지사, 프랑스 최대 경제단체 프랑스산업연맹 만나. 투자유치 전략 논의 / 성남N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가축전염병 대응력 강화를 위한 가상방역 현장훈련 성료 / 성남N
성명- 금융위·금감원은 ‘삼성생명 불법행위’ 허위답변 책임져라 / 보험소비자연맹
성남시, 65세 이상에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시행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아동그룹홈 지원센터 안산에 문 열어. 156개 그룹홈 통합 지원 / 성남N
김동연 지사, 제22대 국회 당선인 만나 반도체특별법 등 ‘경제 3법’ 협력 요청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