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정자교 사고’ 구조 활동한 시민 2명에 감사패

김민서, 유희라 씨 위험 무릅쓰고 탄천 보행로로 추락한 A씨에 달려가

성남N | 기사입력 2023/05/12 [15:23]

성남시 ‘정자교 사고’ 구조 활동한 시민 2명에 감사패

김민서, 유희라 씨 위험 무릅쓰고 탄천 보행로로 추락한 A씨에 달려가

성남N | 입력 : 2023/05/12 [15:23]

▲ 0512 성남시 ‘정자교 사고’ 구조 활동한 시민 2명에 감사패  © 성남N


성남시는 정자교 보행로 붕괴 사고 때 부상자 구조활동을 한 김민서(57·구미동), 유희라(37·상대원동) 씨에게 5월 12일 오후 시장실에서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들은 같은 직장(한국야쿠르트 금곡점)을 다니는 동료로, 정자교 보행로 붕괴 사고 당시인 4월 5일 오전 9시 45분경 배달 업무로 출장을 가다가 빗속에 우산을 쓴 A씨가 무너지는 정자교 보도부 5m 아래로 추락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에 즉시 119에 신고하고, 보행로 붕괴와 함께 파열된 상수도관에서 물이 쏟아지고 있는 탄천 보행로로 뛰어가 A씨의 상태를 확인했다.

 

김 씨와 유 씨는 다리와 허리를 움직일 수 없다고 말하는 A씨의 어깨를 잡고서 물이 없는 곳으로 옮기고,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입고 있던 옷을 펼쳐 비바람을 막아줬다.

 

그러면서 구급차가 올 때까지 A씨가 의식을 잃지 않도록 용기를 북돋워 주며 곁을 지켰다. 

 

이들의 도움으로 A씨는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았고, 현재 재활 치료 중이다.

 

김 씨와 유 씨의 선행은 신상진 성남시장이 A씨와 면담하는 과정에서 알려졌다. 

 

시는 “사고 당시 도움을 주셨던 분들을 찾아 인사를 드리고 싶다.”는 A씨의 요청에 경찰의 협조를 구해 이들의 구조 모습이 담긴 인근 CCTV 영상을 확보하고, 신분을 확인했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당시 정자교 보행로 붕괴 후 2차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면서 “위험을 무릅쓰고 의로운 행동을 보여주신 두 분께 92만 성남시민을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의회 김재균 의원, “평택항 발전을 위한 미래대응전략과 경기도의 역할” 모색 토론회 개최 / 성남N
경기도의회 문승호 의원, 5분 자유발언에서 “성남 고등동 중학교 설립 촉구” / 성남N
경기도교육청, 2024 학교 학부모회 운영 사례 ‘나눠드림(Dream)’ 공모 / 성남N
성남시의회 고병용 의원, 성남시 유사한 위원회 정비를 위한 조례 개정 / 백주희 기자
성남시, 탄천 15.7㎞ 구간 준설 완료…하천 범람 막는다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김선영 의원, 경기도청 공무직 노동조합 총회 참석해 격려 / 성남N
경기도의회 김태희 의원, 정책지원관 평가 실태와 개선 방안 제시 / 성남N
성남산업진흥원-중소기업정책개발원-세종테크노파크,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콜택시 안심메시지 알림 서비스 도입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박명숙 의원, 다회용기의 사용 확대를 위해 경기도의 과감한 투자를 제안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