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인천검단 아파트 주차장 붕괴’ 대보건설에 영업정지 1개월 처분

성남N | 기사입력 2024/02/07 [17:34]

경기도, ‘인천검단 아파트 주차장 붕괴’ 대보건설에 영업정지 1개월 처분

성남N | 입력 : 2024/02/07 [17:34]

○ 품질시험 불성실 수행 혐의 확인에 따른 영업정지 1개월 행정처분 실시

- 도, “품질시험 또는 검사를 성실하게 이행하지 않은 건설업체에 대한 엄중 문책 예정”

 

경기도는 국토교통부 처분요청에 따라 지난해 4월 발생한 인천 검단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사고와 관련, 공동수급체인 대보건설㈜에 대해 건설산업기본법 위반으로 영업정지 1개월 처분(2024.3.1.~3.31.)을 내렸다고 7일 밝혔다.

 

건설산업기본법 등에 따라 품질시험 또는 검사를 성실하게 수행하지 않은 경우 영업정지 1개월 처분을 할 수 있다.

 

위반 내용의 청문 등은 대표사인 GS건설㈜를 관할하는 서울시에서 일괄 진행됐다. 경기도는 위반 내용 확인 결과 대보건설㈜가 품질시험 또는 검사를 성실하게 이행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된 사실이 확인돼 행정처분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안전점검 불성실 수행 혐의에 대해서도 서울시 청문결과 내용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위반 사실 등을 검토해 추가 행정처분을 결정할 예정이다.

 

영업정지 기간 대보건설은 건설사업자로서 계약 체결, 입찰 참가 등 영업활동이 금지된다. 영업정지 처분을 받기 전 도급계약을 체결했거나 관계 법령에 따라 인허가 등을 받아 착공한 건설공사의 경우 계속 시공할 수 있다.

 

이명선 경기도 건설정책과장은 “품질시험과 검사 등을 성실하게 수행하지 않는 건설업체에 대해 엄중히 문책해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부실시공 혐의에 대해 지난 1일 GS건설㈜, 동부건설㈜, 대보건설㈜, 상하건설㈜, 아세아종합건설 등 5개 건설사업자에게 영업정지 8개월의 행정처분을 내렸으며, 서울시는 지난달 31일 대표사 GS건설㈜에 품질시험 불성실로 1개월의 행정처분을 부과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오창준 의원, ‘장애인고용부담금 제도 개선 촉구 건의안’ 대표발의 / 성남N
동서울대 사회복지학과 재학생 40명, 성남시자원봉사센터 방문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안명규 의원, 경기도 학생들의 금융이해력과 금융역량 키우기 위한 조례안 발의 / 성남N
신상진 시장, 사전투표 참여 “소중한 한 표에서 희망은 피어나” / 백주희 기자
성남산업진흥원, 성과중심 조직 개편 및 대규모 인사 단행 / 백주희 기자
경기도교육청, 학생 93.7%가 희망하는 자율선택급식 확대 / 성남N
경기도의회 최만식 의원, 탄소중립 실현위해 성남에서 열린 경기도 식목 행사 참석 / 성남N
성남시수정도서관, 온 가족이 함께하는 제23회 가족백일장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산업진흥원, 조직개편에 따른 인사이동 시행 / 백주희 기자
신상진 성남시장, “성남시 위상 높이는 장애인탁구팀 올해도 부상 없이 최선을 다하길”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