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 교류 활성화 논의

판교테크노밸리에 관심…“후이저우 첨단산업 분야에 접목 방법 찾을 것”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7:44]

성남시-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 교류 활성화 논의

판교테크노밸리에 관심…“후이저우 첨단산업 분야에 접목 방법 찾을 것”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4/04/01 [17:44]

▲ 신상진 성남시장(오른쪽)과 유길 중국 후이저우시 위원회 당서기 ‘교류 활성화 논의’  © 성남N


성남시는 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단장 유길 당서기, 총 7명)이 우호 도시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을 방문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후 3시 시청 4층 상황실에서 신상진 성남시장과 유길 중국 후이저우시 위원회 당서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양국 도시 간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후이저우시 대표단 측은 성남시에 있는 판교테크노밸리에 관심을 보여 혁신적인 비즈니스 환경과 첨단 기술이 적용된 정보통신기술(IT), 생명공학기술(BT), 나노기술(NT) 등 미래산업 분야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이 외도 경제, 문화, 교육 등의 분야에서 교류를 활성화해 상호 발전 관계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이번 만남은 두 도시가 공동의 이익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후이저우시 대표단은 간담회 후 성남산업진흥원과 판교테크노밸리를 방문했다.

 

▲성남시는 4월 1일 시청 상황실에서 신상진 성남시장과 유길 중국 후이저우시 위원회 당서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국 도시 간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 성남N

 

성남산업진흥원장 등이 배석해 판교테크노밸리(기업 수 1622개, 종사자 수 7만5751명) 현황을 총괄 설명했다.

 

게임글로벌기업인 엔씨소프트도 탐방했다.

 

유길 후이저우시 대표단 단장은 “판교테크노밸리가 있는 성남시는 대한민국의 첨단산업의 중심지”라며 “본보기로 삼아 후이저우시의 첨단산업 분야에 접목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이저우시는 2016년 5월 성남시와 우호 협약을 체결한 도시다. 중국 광둥성 중심부에 있다. 전체 면적 1만922㎢에 인구는 604만 명이다. 2015년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한중산업단지가 조성된 지역으로 엘지, 에스케이, 티씨엘, 쏘니, 아사히, 코카콜라 등 다수의 글로벌 대기업이 입주해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세이브더칠드런 및 초록우산과 함께 아동권리 교육 진행 / 성남N
명장과 함께하는 제1회 김치박람회 성황리에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청소년재단, 5개국 글로벌 청소년과 함께 “제4회 국제청소년컨퍼런스 in 성남” 개최 / 백주희 기자
경기도, “민생회복 렛츠고!”… 축제도 즐기고, 경기도 살리고 / 성남N
김동연 지사, 프랑스 최대 경제단체 프랑스산업연맹 만나. 투자유치 전략 논의 / 성남N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가축전염병 대응력 강화를 위한 가상방역 현장훈련 성료 / 성남N
성명- 금융위·금감원은 ‘삼성생명 불법행위’ 허위답변 책임져라 / 보험소비자연맹
성남시, 65세 이상에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시행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아동그룹홈 지원센터 안산에 문 열어. 156개 그룹홈 통합 지원 / 성남N
김동연 지사, 제22대 국회 당선인 만나 반도체특별법 등 ‘경제 3법’ 협력 요청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