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간이형 택시쉼터 조성 신규 추진. 운수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성남N | 기사입력 2024/04/08 [10:45]

경기도, 간이형 택시쉼터 조성 신규 추진. 운수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성남N | 입력 : 2024/04/08 [10:45]

○ 경기도, LPG 충전소 유휴 공간 활용한 간이형 택시쉼터 조성 지원 사업 추진

○ 택시 연료 충전하며 쉴 수 있어 이용자 편리 향상

○ 야간과 새벽 시간대에 영업하는 택시 운수종사자의 근무 환경 개선 나서

 

경기도가 올해 새롭게 택시 운수종사자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LPG 충전소의 유휴 공간을 활용한 간이형 택시쉼터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도는 8일부터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 수요조사를 시작했다.

 

올해 처음 추진하는 간이형 택시쉼터는 LPG 충전소 1층 유휴 공간을 리모델링해 냉난방시설·의자·TV 등을 비치한 휴게 공간이다. 24시간 열린 채로 LPG 사용 택시뿐만 아니라 모든 택시 운수종사자들이 연료 충전 전후에 쉽게 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할 방침이다. 경기도 택시는 올해 1월 기준 3만 6천624대로, 이중 LPG를 연료로 사용하는 차량은 3만 1천883대로 전체 87%에 달한다.

 

시군 수요조사를 거쳐 대상 사업지를 선정할 계획으로 개소당 도비 최대 1천500만 원(조성비의 50%)을 지원한다.

 

시군 수요조사에서는 신규 사업인 ‘간이형 택시쉼터’ 외에도 ‘단독 건물형 쉼터’도 진행한다. 단독 건물형 쉼터는 쉼터 전용 건물에 휴게실과 체력단련실 등을 설치하는 내용으로 1곳당 건축비에 한해 도비 최대 5억 원(조성비의 50%)을 지원한다.

 

 

경기도에는 택시 운수종사자를 위한 복지센터 3개(양주, 용인, 공사 중인 부천), 쉼터 22개, 시군 자체 쉼터 10개 등 총 35개가 운영 또는 조성 중이다.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간이형 쉼터를 비롯한 택시쉼터 조성 지원 사업을 통해 경기도 택시 운수종사자들이 더욱 편하게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이번 사업이 택시 운수종사자들의 근무 만족도 향상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도시개발공사, 스마트 자율관수 제어 스프링클러 시스템 공동특허 등록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조정식 의원, ‘신상진 성남시장에 4·10 총선의 민의를 받들어 시정기조의 변화요구’ / 성남N
경기도교육청, 모든 학생의 감염병 예방관리 체계적 지원 / 성남N
경기도, 주거취약 아동 가구 280호 주거환경 개선 클린서비스 지원 / 성남N
임태희 교육감 “미래사회 필요한 교육 하는 것이 경기교육 목표” / 성남N
성남시, 세외수입 체납자 899명 자동차 압류 / 백주희 기자
신상진 시장, ‘경기남부광역철도’ 제5차 국가철도망 반영 건의 / 백주희 기자
경기도, 해운물류 전문인력 양성 위한 청년취업 아카데미 교육생 모집 / 성남N
찾아가는 영어 뮤지컬 ‘The Treasure Quest(보물찾기)’ 첫 막 올려 / 성남N
성남시의회, 제293회 정례회 의원발의 19건 조례안예고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