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민주시민교육원, 국내 최초 ‘단원고 4.16기억교실’ 국제학술대회 열어

4월 12일~13일,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본격 행보

성남N | 기사입력 2024/04/09 [22:40]

4.16민주시민교육원, 국내 최초 ‘단원고 4.16기억교실’ 국제학술대회 열어

4월 12일~13일,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본격 행보

성남N | 입력 : 2024/04/09 [22:40]

◦ 교육원-4.16기억저장소-카이스트 3개 기관 공동 주최로 개최 진행

◦ 국제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기억 교실 보존의 중요성에 대한 토론

 

 

4.16민주시민교육원(원장 전명선)이 오는 12일과 13일 양일간 교육원 등에서 ‘단원고 4.16기억교실’을 주제로 살아있는 아카이브 만들기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4.16기억저장소, 카이스트와 공동 주최하는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단원고 4.16기억교실에 대한 국제학자들의 다양한 시각 논의와 폭넓은 관점의 소통과 토론을 위해 마련된 자리다.

 

이는 교육원이 재난과 기록유산 관련 국·내외 학술대회 등에 지속적으로 참가해 ‘단원고 4.16기억교실’을 재난 아카이브로서의 가치를 홍보하고 전략적으로 활동해 이뤄낸 성과다. 

 

학술대회는 ▲단원고 4.16기억교실 소개 및 탐방 ▲기조 강연 ▲4.16 재난 아카이브 ▲기록으로서의 기억교실 ▲종합토론 ▲해외학자 발표 ▲핵심 그룹 사례발표 등 순으로 교류가 이뤄진다.

 

특히 단원고 4.16기억교실 재난 아카이브 세계화를 위한 기준 요건과 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제언의 내용을 공유하고 산출된 자료는 향후 기본 데이터로 활용할 예정이다. 

 

전명선 원장은 “오늘날 단원고 4.16기억교실은 생명 존중, 안전 등에 대한 교육 현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국제학술 대회는 공간기록을 영구 보존하기 위한 새로운 도전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단원고 4.16기억교실은 사회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21년부터 재난 공간기록으로 4.16민주시민교육원, 4.16기억저장소가 공동으로 운영 관리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세이브더칠드런 및 초록우산과 함께 아동권리 교육 진행 / 성남N
명장과 함께하는 제1회 김치박람회 성황리에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청소년재단, 5개국 글로벌 청소년과 함께 “제4회 국제청소년컨퍼런스 in 성남” 개최 / 백주희 기자
경기도, “민생회복 렛츠고!”… 축제도 즐기고, 경기도 살리고 / 성남N
김동연 지사, 프랑스 최대 경제단체 프랑스산업연맹 만나. 투자유치 전략 논의 / 성남N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가축전염병 대응력 강화를 위한 가상방역 현장훈련 성료 / 성남N
성명- 금융위·금감원은 ‘삼성생명 불법행위’ 허위답변 책임져라 / 보험소비자연맹
성남시, 65세 이상에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시행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아동그룹홈 지원센터 안산에 문 열어. 156개 그룹홈 통합 지원 / 성남N
김동연 지사, 제22대 국회 당선인 만나 반도체특별법 등 ‘경제 3법’ 협력 요청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