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관외 택시 불법 영업행위 민·관 합동단속

4월 17일부터 5월 31일까지...적발시 사업구역 외 영업 과징금 40만원 내야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4/15 [08:19]

성남시 관외 택시 불법 영업행위 민·관 합동단속

4월 17일부터 5월 31일까지...적발시 사업구역 외 영업 과징금 40만원 내야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4/04/15 [08:19]

▲ 성남 모란역 인근에서 관외 택시 불법 영업 단속 중인 모습                   © 성남N


성남시(시장 신상진)는 개인·법인 택시회사와 합동으로 오는 4월 17일부터 5월 31일까지 관외 택시의 불법 영업행위 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손님을 태울 목적으로 사업 구역이 아닌 곳에서 대기 영업을 하는 관외 택시의 불법행위를 바로잡아 성남 시내 택시 운수종사자의 영업권을 확보하고 택시 업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실시된다.

 

단속 대상은 성남 지역에서 영업하는 관외 택시, 버스정류장 주변의 불법 주·정차 택시이며 야간 시간대 승차 거부, 요금 부당 청구도 단속 내용에 포함된다.

 

단속에는 시 공무원, 택시 운수종사자 등 하루 25명이 참여하고, 주·정차 감시용 CCTV 차량 2대가 동원된다. 

 

민·관 합동단속반은 유동 인구가 많은 판교역, 정자역, 서현역, 모란역, 야탑역 등 7곳의 주요 역세권에서 밤 10시부터 다음 날 새벽 1시까지 단속을 벌인다. 

 

중점 단속 대상은 서울, 용인, 광주 등 관외로 이동하는 승객을 태울 목적으로 성남 시내에 장시간 불법 주·정차하는 관외 택시이다.

 

사업 구역이 아닌 성남 지역에서 대기 영업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해당 시·군·구에 행정처분을 요청해 과징금 40만원을 물도록 한다. 

 

이외에 ▲버스정류장 질서 문란 행위는 과징금 20만원 ▲승차 거부는 과태료 20만원 ▲요금 부당 청구는 과태료 20만원이 각각 부과된다. 

 

성남시 관계자는 “2022년 11월 택시 부제(강제 휴무제) 해제로 인해 관외 택시의 불법영업 행위가 느는 추세”라며 “관내 택시업계의 영업권 침해와 불법 주·정차에 따른 교통체증 등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속적인 단속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1월 1일부터 3월 30일까지 사업 구역 외 장소에서 대기 영업하던 관외 택시의 불법행위 228건을 적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도시개발공사, 스마트 자율관수 제어 스프링클러 시스템 공동특허 등록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조정식 의원, ‘신상진 성남시장에 4·10 총선의 민의를 받들어 시정기조의 변화요구’ / 성남N
경기도교육청, 모든 학생의 감염병 예방관리 체계적 지원 / 성남N
경기도, 주거취약 아동 가구 280호 주거환경 개선 클린서비스 지원 / 성남N
임태희 교육감 “미래사회 필요한 교육 하는 것이 경기교육 목표” / 성남N
성남시, 세외수입 체납자 899명 자동차 압류 / 백주희 기자
신상진 시장, ‘경기남부광역철도’ 제5차 국가철도망 반영 건의 / 백주희 기자
경기도, 해운물류 전문인력 양성 위한 청년취업 아카데미 교육생 모집 / 성남N
찾아가는 영어 뮤지컬 ‘The Treasure Quest(보물찾기)’ 첫 막 올려 / 성남N
성남시의회, 제293회 정례회 의원발의 19건 조례안예고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