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난임시술 중단되도 회당 50만 원 횟수 제한 없이 의료비 지원. 전국 최초

성남N | 기사입력 2024/04/30 [14:50]

경기도, 난임시술 중단되도 회당 50만 원 횟수 제한 없이 의료비 지원. 전국 최초

성남N | 입력 : 2024/04/30 [14:50]

○ 도, 5.1부터 전국 최초로 난임 시술 중단된 경우 발생한 의료비 지원

- 지난해 인구톡톡위원회(옛, 인구2.0위원회) 도민참여단 제안 정책 반영

 

 

경기도가 5월 1일부터 전국 최초로 난임시술 중단 시에도 발생 의료비를 지원한다. 난임여성 1명이 회당 50만 원의 의료비 혜택을 횟수 제한 없이 받을 수 있는데, 지난해 도 인구톡톡위원회 제안 사항이 정식 정책으로 채택된 사례다.

 

도는 기존에 난임가구를 대상으로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을 통해 체외수정, 인공수정 시술비를 지원하고 있다. 도는 자체적으로 지난해 7월 소득 기준을 폐지하고, 올해 1월 거주 요건을 폐지하고, 2월 지원 횟수를 최대 25회로 확대하는 등 지원 폭을 넓히고 있다.

 

문제는 공난포 등으로 시술이 중단될 경우 건강보험 횟수 차감이 되지 않아 정부 지침에 따라 지원하지 못했다. 이에 시술 중단에 따른 심리적 고통, 시술비 지원 배제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라는 이중고를 겪었다.

 

도는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총사업비 28억 원을 편성해 ‘난임시술 중단 의료비 지원사업’을 지자체 최초로 시행한다.

 

지원 대상은 관할 보건소로부터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결정통지서’를 발급받아 시술을 시작했으나 의학적 사유(공난포, 난소저반응, 조기배란, 자궁내막불량 등)로 시술이 중단돼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 대상에서 제외되는 경기도 거주 난임가구다. 개인 사정으로 시술을 중단한 경우에는 지원받을 수 없다.

 

1회당 최대 50만 원(본인부담금 합계액의 90%, 비급여 일부, 약제비 합산)의 의료비를 횟수 제한 없이 지원한다. 상담과 지원신청은 주소지 관할 보건소(여성 기준)에서 하면 된다.

 

유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기존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과 오는 5월부터 시행하는 ‘난임시술 중단 의료비 지원사업’ 시행으로 난임지원 사각지대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도민의 의견을 수렴해 도정에 적극 반영하고, 정부정책을 보완해 난임가정의 경제적·심리적 부담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인구, 저출생 정책 마련을 위해 경기도 ‘러브아이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이번 난임시술 중단 시 의료비 지원도 ‘러브아이 프로젝트’의 하나다. ‘러브아이’는 나(I)와 아이(Baby)를 사랑한다는 중의적 표현으로 경기도 저출생 정책 브랜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산업진흥원, e스포츠 산업 활성화 및 인재 육성을 위해 게임단 지원 협약 체결 / 백주희 기자
경기도-민간단체, 기후위기 대응 위한 기후행동 동참 공동 선언 / 성남N
경기도,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관광지 만들기 컨설팅 참여 모집 / 성남N
성남시, 28일 ‘생태적 전환-기후 및 생물다양성 위기’ 강연 열어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국민의힘협의회 후반기 대표단 구성 완료 / 백주희 기자
2024년 경기 더드림 재생사업에 평택시 원평동 등 7곳 확정 / 성남N
전국 최초, ‘경기도 공유재산 용도폐지 지침’ 마련으로 적극행정 우수 사례 선정 / 성남N
신상진 성남시장, “성남기업의 중남미 진출을 위한 협력 방안 모색” / 백주희 기자
경기도, 포천시 관인면, 첫 ‘AI 시니어 돌봄타운’으로 조성 / 성남N
경기도교육청북부유아체험교육원-양주시립미술관, 유아 문화예술교육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