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원 2024 향토민속놀이「오리뜰 농악」공연

6월 11일 야탑역 광장에서 개최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08:54]

성남문화원 2024 향토민속놀이「오리뜰 농악」공연

6월 11일 야탑역 광장에서 개최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4/06/05 [08:54]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 주최, 성남오리뜰농악보존회 주관, 성남시가 후원하는 향토민속놀이 ‘성남 오리뜰농악’ 공연이, 6. 11(화) 오후 4시 30분 야탑역 광장에서 개최된다. 

 

 

 

이날 식전 공연에는 오리뜰 농악 보존회원들의 ‘비나리’를 시작으로. 개회식을 한 후, ‘오방돌기’부터 ‘풍년놀이’까지 ‘오리뜰 농악’의 전 과정과 ‘쇠놀이’를 비롯한 ‘개인놀이’, ‘버꾸놀이’, ‘농사놀이’, ‘열두발 상모놀이’ 등 성남시민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는 신명 나는 공연이 펼쳐진다. 

 

‘오리뜰’은 옛 광주군 낙생면 구미리의 평야 이름으로, ‘오리뜰 농악’은 1940년대부터 1970년대 말까지 분당구 구미동의 옛 지명인 오리뜰에서 행해진 농악이다. 한 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며 농번기와 농한기를 가리지 않고 전성기를 누렸으나 1989년 분당 신도시 개발로 한동안 중단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성남문화원과 성남농악보존협회의 노력으로 성남 오리뜰농악이 2007년 문화관광부 선정 전통예술 복원 사업으로 지정되어 복원되었고, 올해로 복원 16년째가 되었다. 오리뜰농악은 그동안 제5회 전국풍물경연대회 종합대상을 비롯하여 제13회 경기도청소년민속예술제 최우수상 수상 등 각종 대회에서 수차례 상을 받았고, 성남시의 대표 행사에 출연하고 있으며, 2017년 1월 17일에 성남시 향토문화유산 제16호로 지정됐다.

 

김대진 성남문화원장은 ”오리뜰 농악은 노동과 놀이가 결합한 두레농악으로, 풍년을 기원하여 만복을 이루어 주민이 화합하는 대동놀이”라며, “성남문화원은 잊혀가는 전통 농악의 계승·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시민들도 우리의 전통문화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의회 김종환 의원이 발의, 통과된 어린이·고령자·장애인 위한 ‘교통안전지도사’도입 예산확보 촉구 / 성남N
성남시 기업전시관(K-SBC) ‘미국 바이어 초청 상담회’ 성료 / 백주희 기자
성남소방서, 엄마·아빠와 함께하는 119안전 소통캠프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23년 세입·세출 결산안 및 24년 2차 추경안 2,992억 원 예결특위 통과!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서희경 의원 “성남시분당시니어클럽 임차이전 계획” 환영 / 백주희 기자
성남시, 공유재산 전수조사로 1700여억원 숨은 재산 발굴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성해련 의원, “혜은학교와 단대 다목적구장 연결 통로 조성 결정 환영한다.”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국민의힘협의회 후반기 대표단 구성 완료 / 백주희 기자
경기도교육청국제교육원, 기초과정 연계 4개국어 교육 실시 / 성남N
경기도의회 한원찬 의원, ‘경기도교육청, 적극 행정 문화 확산 방안 마련’ 촉구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