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성남시장, “성남기업의 중남미 진출을 위한 협력 방안 모색”

상파울루 한국 총영사관 찾아 “성남시의 중남미 교두보 역할 해달라“ 주문
한류 열풍은 교류 넓힐 기회...스마트시티 시스템 수출, IT기업 진출 추진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15:43]

신상진 성남시장, “성남기업의 중남미 진출을 위한 협력 방안 모색”

상파울루 한국 총영사관 찾아 “성남시의 중남미 교두보 역할 해달라“ 주문
한류 열풍은 교류 넓힐 기회...스마트시티 시스템 수출, IT기업 진출 추진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4/06/21 [15:43]

▲ 신상진 성남시장이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대한민국 총영사관에서 황인상 상파울루 한국 총영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성남N


신상진 성남시장은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대한민국 총영사관을 방문해 성남시 소재 기업이 현지 진출할 수 있는 제반 여건을 점검하고 도시 간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신 시장은 이날 황인상 상파울루 한국 총영사를 만난 자리에서 “국가 대 국가 차원 교류를 보완해 도시와 도시 간 협력이 더욱 빠르고 긴밀하게 이뤄지는 추세”라며 “중남미 지역에 성남시의 스마트시티 시스템 수출이나 첨단 IT산업 교류 등 양 지역 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만들어 보자”고 제안했다. 

 

황 총영사는 “남미 최대 도시인 상파울루의 내수시장이 크고 한국에 대한 협력 요청이 많아 한국 기업이 진출하기에 매력적인 면이 많다”면서 “상파울루주 R&D 중심인 소로카바 산업단지 등 성남 IT기업이 진출하기 좋은 지역을 발굴해 연결하는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상파울루 한국 총영사관은 중남미 지역의 유일한 총영사관이다. 상파울루시를 포함한 상파울루주는 중남미 최대 경제, 금융, 교통, 물류, 산업의 중심지로서 브라질 전체 교민 중 90% 이상인 5만여 명이 여기 거주 중이다. 현대자동차·삼성전자 공장 등 120여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다. 

 

특히 최근 한류 열풍으로 한국문화와 한국어에 대한 브라질 국민의 관심이 커지고 있어 한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추가 진출할 적기라는 판단이다. 올들어 한국어가 초중등 공교육 과정의 제2 외국어로 채택될 정도로 한국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신 시장은 “성남시의 앞선 스마트도시 행정 시스템 등을 현지에 수출한다면 기업 진출과 연계될 뿐만 아니라 한국 정부의 영향력도 현지에서 커질 것”이라며 “남미 주요 도시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상생하는 실질 교류를 모색하겠다.”라고 말했다. 

 

최근 성남시의 스마트시티 정책을 배우기 위한 외국 정부 대표단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월 우즈베키스탄에서 디지털기술부 제1차관 등 고위급 대표단이 성남의 디지털 행정 및 대국민 서비스 혁신 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시를 방문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대표단이 성남시 스마트시티 애플리케이션 등을 배우기 위해 시를 찾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 ‘개별공시지가 365일 의견제출’ 창구 운영 / 백주희 기자
성남시 금잉어·동문 어린이공원 놀이터 12월 새 단장…5억원 투입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최현백 의원, 장마철 대비 판교 수해 취약지역 긴급 현장 점검 / 백주희 기자
한국도자재단, 여름방학 특별프로그램 ‘빈 화분, 나만의 꿈과 이야기를 담아’ 참가 가족 모집 / 성남N
성남시 ‘전국 최초’ 아동학대 예방 자가진단 앱 8월 출시 / 백주희 기자
8일부터 심야 공항버스 N8843번 운행시작. 21시부터 하루 4편 운행 / 성남N
경기도, 7월 8일부터 아동돌봄 기회소득 신청자 모집 / 성남N
노동부, ‘추석연휴 산재예방 및 비상대응 특별대책’ 시행 / 노동부
성남시, 대한민국 환경대상 ‘자원순환 부문’ 대상 받아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시스템반도체 팹리스 아카데미 2차 교육생 40명 모집 / 백주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