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택시업계 ‘코로나19’ 고통 분담 총력
개인택시조합 LPG충전소 방문소독, 법인택시협의회 자체 위로금 지급
 
유혁상 기자
▲ 성남시 개인택시조합원들이 갈현동 LPG충전소를 찾은 택시를 소독하고 있다.                          © 성남N

 

성남시 택시업계가 방문 소독, 위로금 지급 등 코로나19 고통 분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7일 성남시에 따르면 개인택시조합은 지역 내 11곳 LPG충전소에서 택시 소독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를 위해 2개조 8명의 소독봉사단을 꾸려 하루에 시간대별로 충전소를 순회 방문한다.

 

한일·다산·궁내 등 지역 내 LPG충전소를 이용하는 개인·법인택시 모두 방역 소독을 받을 수 있다.

 

성남시 개인·법인택시 중에서 전기차 3대를 제외한 3592대가 LPG(천연액화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차량이어서 주기적으로 소독이 이뤄진다.

 

법인택시협의회는 야탑역 2번 출구 성남종합터미널 택시 승차장에서 소독 봉사를 한다. 매일 오후 2시~4시 법인 대표(22명)들이 개인·법인 택시를 증기 방역 소독한다.

 

이와 함께 성남시 법인택시협의회는 12개 회사 소속 850명의 택시기사에게 자체적으로 1억원 상당의 성남사랑상품권을 지급하기로 했다.

 

영업 부진으로 인해 침체한 택시기사들의 사기를 진작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위로금이다.

 

개인·법인택시 업계의 ‘코로나19’ 대응책은 사태가 끝날 때까지 지속한다.

 

성남시 개인택시는 2510대(조합 1곳·기사 2510명), 법인택시는 1085대(업체 22곳·기사 1500명)이다.


기사입력: 2020/03/27 [10:10]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