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지친 일상 ‘도자 빚으며’ 힐링하세요”
도자재단, 경기도 일자리 정책 마켓 ‘함께하는 경기 찾아가는 도자문화 아카데미’
 
유혁상 기자

 

한국도자재단이 도민이 있는 곳에 직접 찾아가 도자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함께하는 경기 찾아가는 도자문화 아카데미’ 참여기관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경기도 일자리 정책 마켓 사업인 ‘함께하는 경기 찾아가는 도자문화 아카데미’는 기존 ‘2020 찾아가는 도자문화 아카데미’ 프로그램의 참여규모 및 내용을 보완해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에게 문화 향유기회를 확대 제공하고 도예가․청년작가들의 일거리를 창출하고자 기획됐다.

 

‘2020 찾아가는 도자문화 아카데미’는 복지관, 요양원, 아동센터 등 문화 취약계층을 찾아가 도자 문화를 제공함으로써 도민들의 문화적 삶의 질 향상 및 문화교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지난 2월 시작했지만 코로나19로 일정이 연기됐다.

 

재단은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지침이 완화됨에 따라 6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50개 기관으로 제한됐던 참여기관의 규모를 80개 기관으로 늘릴 예정이다.

 

프로그램 내용은 핸드페인팅, 물레체험, 코일링 및 판성형 등 참가 대상 및 장소에 따라 다르게 구성되며, 참가기관마다 주 1회씩 최대 4회까지 이론과 실습이 병행된다.

 

프로그램 참가를 통해 제작된 결과물은 도시 환경개선을 위해 해당 지역에 도자 아트웍(도자소재를 주재료로 하여 환경개선이 필요한 오래된 건물, 벽 등의 경관을 개선하고 공공시설물을 새롭게 연출하는 예술적 재생 사업)으로 설치될 예정이다.

 

참가대상은 경기도 내 문화취약계층, 일반단체, 기관, 다문화센터 등 관련 기관이며 지역축제 및 진로체험 박람회 등 일회성 행사에서도 신청 가능하다. 이달부터 11월까지 선착순 모집으로 참가비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 및 참가 방법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www.kocef.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 19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과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예가들을 위해 기획됐다”며 “보다 많은 기관 및 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로 도민들에게 문화적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도예가 및 청년 작가들에게 양질의 일거리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도자재단은 지난해 도내 47개 기관에서 51회의 ‘찾아가는 도자체험 아카데미’를 진행해 도민 2만8천여 명에게 도자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했다.


기사입력: 2020/05/27 [09:24]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