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 확대 시행
동원동~판교역 누리4번 6월 1일, 상대원동~강남역 광역버스 9800번 6월 8일 개통
 
민경미 기자
▲ 누리4번 신설 노선도.                                                                                                                        © 성남N

 

성남시는 관내 동원동 및 상대원동·성남하이테크밸리 대중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 2개 노선 추가 확충을 결정했다.

 

오는 6월 1일부터 동원동~판교역을 운행하는 누리4번이 신설 투입된다.

 

누리4번은 관내 교통소외지역인 동원동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판교방면 접근성도 동시 개선한다. 동원동 내부에 직접적으로 운행하는 버스 노선의 부재로 오랜 기간 발생된 불편 민원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예상 이용수요를 고려하여 우선 소규모(1대)를 고정적으로 배차 하나, 향후 관내 개발계획 사업과 연계하여 추가 노선확충을 계획할 예정이다.

 

▲ 9800번 신설 노선도.                                                                                                                        © 성남N

 

6월 8일부터는 상대원동·성남하이테크밸리~강남역을 운행하는 9800번 노선이 개통된다.

 

상대원동에서 서울방면 광역노선이 없고 지하철역과 거리가 멀어 환승 통행이 불가피하였으나, 광역버스 9800번 노선 신설로 상대원동~서울방면(강남권) 통행 불편 해소가 기대된다.

 

9800번(5대)은 성남하이테크밸리~서울방면(강남권) 운행중인 광역버스 9400번(5대)과 병행하여 운행함에 따라, 성남시 상대원동 일대의 근로자밀집지역과 거주 시민 모두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성남시 대중교통과장은 “코로나19로 버스 이용수요로 매우 급감하여 민영제 기반의 노선버스 운영이 최근 어려운 점이 있다” 면서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 확대 시행을 통한 대중교통의 공공성 강화 정책으로 보완하여, 성남에서는 대중교통 사각지대가 없는 교통 복지 정책을 확대해 갈 것” 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5/29 [14:06]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