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아동양육 긴급돌봄 지원금 ’ 51,300명에게 205억 지원
만 7세부터 12세까지 성남시 아동 대상
 
민경미 기자

성남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남형 연대안전기금을 통해 만 7세부터 12세까지 성남시에 거주하는 아동에게 1인당 40만원씩 지급하는 ‘아동양육 긴급돌봄 지원’ 신청을 5월 29일 마감했다.

 

52,368명이 신청하여 전체 대상 인원 53,280명 대비 98.2%의 신청률을 보였다. 지원기준 미충족 아동을 제외한 51,300명에게 205억원을 지급했다.

 

성남시의 아동양육 긴급돌봄 지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보건물품 구매증가, 긴급돌봄 필요 등으로 기존 아동수당 지급대상자 이외 아동까지 지급 대상을 확대한 것으로 1인당 40만원을 선불식충전카드나 아동수당체크카드로 지급하였다.

 

지원금은 대형마트, 기업형 프렌차이즈를 제외한 성남시 관내 4,700여개 신한카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어 아동 양육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줌과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성남시는 ‘아동이 가장 살기 좋은 곳’, ‘아이키우기 좋은 성남’ 만들고자 성남시만의 차별화된 아동수당 및 아동수당플러스 사업, 어린이식당을 함께 운영하는 다함께돌봄센터 등 아동 보육 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으며, 아동의 권리의 주체가 되는 성남을 만들기 위해 올연말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목표로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5/29 [14:08]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