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 ‘봄 당근 품종 선발과 재배 기술’ 지침서 발간, 보급 추진

종합적인 봄 당근 재배 기술 보급을 통해 경기도 공공 급식 공급량 향상 기대

성남N | 입력 : 2022/08/02 [20:19]

▲ ′봄당근 친환경 재배기술 개발 연구′ 시험포장                                       © 성남N


경기도농업기술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가 경기도 기후에 맞는 봄 당근 친환경 재배 기술 내용을 담은 종합 지침서를 발간해 연내 농가와 유관기관 등에 보급한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 공공 급식으로 납품되는 당근은 학교 수요량이 많지만, 제주, 경남 등 다른 지역에서 대부분의 물량을 들여오고 있다. 도내 농가는 재배 의향이 있음에도 당근 수확시기가 장마철과 겹치는 문제, 현재 재배 안내서 내용이 남부지역에 한정되는 문제 등으로 선뜻 재배에 나서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농기원은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공동으로 ‘경기지역에 적합한 봄 당근 재배 기술 개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올해 발간되는 지침서는 ▲봄 당근 품종 선발 방법과 씨뿌리는 시기 ▲품종별 적합한 시비(거름주기)량과 보온재 사용 방법 ▲병해충 관리 방안 등을 담고 있으며 11월경 제작에 들어갈 예정이다.

 

선발된 봄 당근 유망 품종은 ‘하루’, ‘후지모리’ 등으로 3월 초 씨를 뿌리면 장마철 이전 수확이 가능하다. 기형과(畸形果)가 적어 상품성이 좋고, 뿌리 비대(肥大)가 우수해 학교 급식 규격에도 적합하다. 일반적인 봄 당근 파종 시기는 4월로 알려져 있지만, 경기도에서 당근 재배 시 부직포 등 보온 처리를 해주면 3월 파종이 가능하다.

 

임갑준 경기도농업기술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장은 “양질의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하고 그 농산물의 가치를 인정받기 위해서는 경기도만의 특색있는 재배 기술 연구가 필요하다”라며 “봄 당근 종합 재배 지침서 보급을 시작으로 경기도 공공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생산 연구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당근은 카로틴(carotene)과 비타민A 등 영양소가 풍부해 항산화, 노화 방지, 암 예방 등에 도움을 주는 우수 식재료로 알려져 있다. 경기도 봄 당근은 여주, 파주, 안성, 양평 등에서 재배 중이며, 도내 친환경 공공 급식 공급량은 2019년 연간 7t에서 올해 현재까지 40t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미디어센터, 다시영화제 &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개최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주한미군 반환 공여지’ 지역경제 활성화 및 도민 삶의 질 제고 위한 개발 지원 본격화 / 백주희 기자
경기도·문화재청·강원도, 연말까지 비무장지대 실태조사 국내 순회 사진전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김미숙 의원, 영아돌봄수당을 높이기 위한 방안 논의를 위하여 아동돌봄과와의 정담회 가져 / 성남N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 ‘김동연식 협치모델’ 제도화 강력 촉구 / 성남N
경기도의회 이홍근 의원, 수원군공항 이전 공론화 전면 백지화 촉구 / 성남N
경기도,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 고도화‥가맹점 가입 원클릭으로 손쉽게 신청 / 백주희 기자
경기도의회 웹드라마 ‘지금, 의회는 36.5’ 제작발표회 / 백주희 기자
“경기도 남북 농산업협력, 3단계 20개 사업 추진해야” / 백주희 기자
공유재산 취득·처분에 있어 예산 낭비 요소 없게 만들어야 / 성남N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