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례 기자회견) 경기도, “고위험군에 먹는 치료제 효과 크다”. 치료제 지정약국 등 확충 추진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투약할 경우 60세 이상 확진자의 중증화 위험도는 63%, 사망위험도는 56% 감소

성남N | 입력 : 2022/08/09 [22:27]

▲ 기자회견하는 류영철 보건건강국장     ©성남N

경기도가 코로나19 고위험군 확진자에 먹는 약 처방이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과 먹는 치료제 지정약국 확충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9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기관의 보다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리며, 도민 여러분들께서도 본인 또는 가족이 60세 이상이거나 고위험군에 해당할 경우 진료와 함께 치료제 복용 가능 여부에 대해서도 반드시 의사에게 적극적으로 문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질병청 연구결과에 따르면, 팍스로비드를 투약할 경우 60세 이상 확진자의 중증화 위험도는 63%, 사망위험도는 56%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경우 7월 한 달 동안 보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67만 명 중 약 34%에 해당하는 126만 명이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바이러스가 증식하기 전, 늦어도 증상발현 후 5일 내에 투약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도는 원스톱 진료센터와 전담약국 확대, 고위험군 패스트트랙 운영을 통해 가급적 확진 당일 처방과 투약까지 가능하도록 의료기관에 권고하고 있다.

 

도내 호흡기환자 진료센터 3,084개소 중 코로나19 검사, 먹는 치료제 처방, 확진자 대면진료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2,206개소다. 먹는 치료제 지정약국은 517개소이며, 접근성 확보를 위해 원스톱 진료기관 인근 약국 등을 전담 약국으로 지정하고 있다.

 

원스톱 진료기관과 먹는 치료제 지정약국은 7월 26일 기준 각각 1,435개소, 217개소였으나, 지속적인 확충을 통해 현재 원스톱 진료기관은 기존 대비 약 54%(771개소), 지정약국은 기존 대비 138%(300개소) 늘었다.

 

팍스로비드를 복용하지 못할 경우에는 차선책으로 라게브리오 또는 렘데시비르 등 다른 치료제를 사용할 수 있다.

 

한편 9일 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8명 증가한 6,474명이다. 9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오전 0시 대비 3만9,024명 증가한 561만6,226명으로, 전체 도민 누적확진율은 40.3%다.

 

8일 17시 기준,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1,907병상이다. 현재 1,058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은 55%다.

 

경기도는 위중증 환자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275병상을 단계적으로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이 중 중증 병상은 아주대병원 3병상 등 20병상이며, 준중증 병상은 남양주 현대병원 73병상, 김포우리병원 16병상 등 총 255병상이다.

 

9일 0시 기준 4차 접종자는 140만2,713명으로,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은 118만5,109명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 한국동물위생학회 학술대회 2관왕 수상 / 백주희 기자
배우 이영애-우크라 피아니스트 안나 페도로바와 만나 ‘더 큰 평화’를 그리다 / 성남N
성남문화원, 단기 4355년 개천절 단군제·도당굿 문화축제 개최 / 백주희 기자
시민과 함께 만들고 즐기는 가을 축제 / 성남N
성남시 ‘메타버스 플랫폼 게임아이디어 리그전’ 개최 / 백주희 기자
도촌종합사회복지관, 제 7회 성남WITH음악회, 섬말그린뮤직페스티벌 성료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全) 노선 확대 추진‥새로운 대책 발표 / 백주희 기자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2022 연찬회 및 보육유공자 시상식 개최! / 성남N
김동연 경기도지사, 베트남 빈푹성 인민위원장과 만나 협력방안 논의 / 백주희 기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빈곤·양육 등 문제 겪는 이주여성 한부모, 정책 대상으로 삼아야” / 백주희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