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원동 화재’ 신속 대처로 큰 피해 막은 상대원2 파출소 직원들
초기화재에 소화기는 소방차 1대와 맞먹는 위력
 
백주희 기자

 

▲ 상대원동 화재 신속 대처로 큰 피해 막은 상대원2 파출소 직원들                                          © 성남N

 

성남소방서(서장 정요안)는 주택용 소방시설인 소화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난 17일 중원구 상대원동 소재의 건물 옆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소화기로 초기 진화에 성공한 사례를 언급했다.

 

17일 10시 15분경 상대원동 인근 주민이 검은 연기를 목격하여 119에 신고했고 화재장소 옆에 LPG가스통이 있어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현장에서 100m 거리에 위치한 상대원2 파출소 직원(팀장 경위 박국현, 경사 박진호, 경장 신경엽, 순경 김찬식)들은 파출소에 있던 소화기 2개를 가지고 달려 나갔고, 인근 주민들로부터 소화기 3개를 추가로 받아 신속히 대응, 초기진화 하여 이후 도착한 소방대원들이 잔화정리와 안전조치를 순조롭게 마칠 수 있었다.

 

정요안 성남소방서장은 “상대원2 파출소 직원들이 소화기를 사용하여 신속히 대응, 초기 진화에 성공해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라고 말했고, 팀장 경위 박국현은 “소방과 경찰은 화재 현장, 범죄, 교통사고 현장까지 주민의 안전을 위해 함께 출동하여 상호 협력하는 관계”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자세로 상호협력하여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6/17 [22:53]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