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배달특급, 9일부터 ‘하남’서 달린다…26번째 도시
 
성남N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26번째 도시인 하남시로 찾아간다.

 

경기도주식회사는 9일 경기도 하남에서 배달특급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배달특급은 도내 총 26개 지자체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배달특급이 진출하는 하남은 풍부한 생활 시설과 편리한 교통, 학군 등으로 꾸준히 인구가 유입되고 있다. 이에 따라 신규회원 확보는 물론 활성화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구 약 31만 명의 도시 하남에서는 벌써 800여 개 가까운 가맹점이 입점했으며, 구리와 남양주, 광주와 인접해 인근 지역과의 시너지도 예상된다.

 

회사는 하남 서비스 개시를 기념해 9일, 16일, 23일 총 3회 ‘100원딜’ 이벤트를 진행한다. 9일에는 유기농 마스코바도와 공정무역 건살구·건체리·흑통후추·볶은캐슈넛으로 구성한 ‘공정무역 패키지’를 200개 한정 판매한다.

 

16일에는 바디바 5개입, 23일에는 실버 레이어드(2개입)를 각각 200개씩 선착순 판매한다. 세 상품 모두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구매할 수 있으며 하남 경기지역화폐인 ‘하머니’로 결제해야 한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배달특급이 벌써 26번째 지역인 하남으로 찾아간다”며 “더 많은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도록 공공배달앱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배달특급은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 문제 해소와 공정 시장 질서 확립을 목표로 경기도주식회사가 민관협력으로 개발·운영한 공공배달 애플리케이션이다. 현재 회원 약 46만 명, 입점 가맹점 3만8,300여 곳, 누적 거래액은 565억 원을 넘어섰다.


기사입력: 2021/09/09 [18:25]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