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202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현장 방문
 
성남N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최만식, 성남1)는 6일 경기도 여주시에 소재한 여주도자세상을 방문하여, 2021년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의 진행 사항을 점검하였다. 

 

이번 현장방문은 코로나19로 위축된 박물관, 전시관 등의 최일선 기관을  찾아가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도 문화예술 발전방안 구상과 함께 코로나19 속 개최되는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고자 마련되었다.

 

위원들은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의 디지털 창작실과 목공방, 도자공방 등을 둘러보며 입주 작가들을 격려하고,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지키며 취미 활동을 즐기는 주민들과도 인사를 나누었으며, 경기생활도자미술관에서는, 2021년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전시작품 등을 관람하며, 코로나19로 줄어든 관객을 끌어모으는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 위원장은 “운영시간 내 사회적 거리두기와 환기를 위한 중간 정비시간을 운영한 것과 전시장 내 수용인원을 평상시 보다 감축하여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도 신경 쓰며, 해외 유명 작품의 섭외와 다양한 연령층을 위한 프로그램을 준비한 한국도자재단에 감사하다”며 격려의 인사와 더불어 마지막 날까지 코로나19 방역에 힘써줄 것을 부탁했다.    

 

한편, 202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의 도자의 역할과 의미를 짚어본다는 주제로 이천, 여주, 광주에서 11월 28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1/10/09 [12:05]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