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2021년 녹색건축물 조성지원사업’ 완료
올해 사업예산을 1억원으로 증액 33가구 지원
 
백주희 기자

성남시는 낡은 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는 ‘2021년 녹색건축물 조성지원사업’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녹색건축물 조성지원사업은 사용승인 후 10년 이상 지난 소규모(19세대 이하, 연면적 660제곱미터 이하) 노후 주택을 대상으로 하며, 에너지 성능향상 등을 목적으로 주택 수선 공사를 할 때 공사비용의 일부를 지원한다.

 

지난해 처음 도입해 15가구를 지원했으며 올해는 지속적인 지원문의 쇄도로 사업예산을 1억원으로 증액해 33가구를 지원했다.

 

사업의 지원범위는 ▲천장, 내·외부 단열공사 ▲단열 성능이 우수한 기밀성 창호로 교체 ▲형광등·백열등을 LED등으로 교체 ▲실내마감재를 친환경자재로 교체하는 경우에, 소요비용(순공사비)의 50% 이내에서 최대 500만원까지다.

 

성남시 건축과 관계자는 “이 사업으로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온실가스를 감축해 탄소중립을 실현해 나갈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더 많은 가구를 지원할 수 있도록 사업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12/01 [16:13]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