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퇴직공무원 141명, 신상진 후보 지지선언
“성남의 부정부패 청산하고, 특례시로 발전시킬 수 있는 유일한 후보”
 
백주희 기자

 

▲ 성남시 퇴직공무원 141명, 신상진 후보 지지선언             © 성남N

 

성남시에서 오랫동안 근무한 퇴직공무원들이 신상진 성남시장 후보에 대한 공개적 지지를 선언했다.

 

양경석 前수정구청장, 강효석 前분당구청장, 신중서 前성남시 의회 사무국장, 김선배 前문화복지국장, 서기원 前신흥1동장, 권선용 前수진1동장을 포함 퇴직공무원 141명(대표 양경석)은 16일 신 후보를 지지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퇴직공무원들은 선언문에서 “공직자 출신이라 특정후보를 지지하기까지 쉽지 않은 결단이 필요했지만 성남시의 미래발전과 지역안정, 편가르기 인사정책으로 사기가 떨어진 공무원 조직 사회의 안정을 위해서” 신상진 후보가 당선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 후보는 한 번도 성남을 떠나지 않은 성남의 구석구석을 누구보다도 잘 아는 후보”라고 강조했다.

 

지지자들은 성남시가 ‘12년간 이재명의 대장동 개발특혜’로 가장 부패한 도시로 전락했다면서, “성남시 부정부패 이미지를 청산하고 100만 특례시로 발전시킬 수 있는 사람은 신상진 후보”라고 단언했다.

 

신상진 후보는 퇴직공무원들의 공개적 지지를 환영하면서, 40년 동안 성남에 살아오며 4선 국회의원을 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성남시가 부패도시의 오명을 쓴 것에 대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신 후보는 “허허벌판이었던 성남시가 이처럼 발전하기까지 공무원들의 헌신과 노고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회상하고, “반드시 선거에서 승리하여 부패를 뿌리 뽑고 전현직 공무원들과 함께 성남시가 대한민국 최고의 도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2/05/16 [22:16]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