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문가 집단과 손잡고 하천 ‘보’ 해체에 따른 ‘자연형 여울’ 설치 효과 검증
남양주시 왕숙천, 오남천, 맹동천의 보·낙차공 철거 후, 2년간 관찰
 
성남N

○ 도, 전문가 그룹과 ‘보 철거 시 여울 설치 효과 공동 연구 추진’

- ‘보’ 대신 설치하는 콘크리트 ‘자연형 여울’이 환경 개선에 긍정적인지 검증

- 경기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참여하는 전문가 자문단 구성

- 남양주시 왕숙천, 오남천, 맹동천의 보·낙차공 철거 후, 2년간 관찰

○ 도, 여울 미설치 효과 연구 검증 거쳐 향후 도내 보에 여울 설치 판단 고려

 

경기도가 하천 횡단시설물인 ‘보’를 철거하는 대신 ‘자연형 여울’을 설치하는 것이 환경친화적인가 대해 알아보고자 전문가 집단과 손을 잡았다.

 

경기도는 올해 5월부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보 철거 시 여울 설치 효과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지자체 등 국내 많은 곳에서 생태계 연속성 저해와 수질 악영향 등의 이유로 ‘보’를 철거하는 대신, 하천 바닥에 완만한 경사를 만드는 ‘자연형 여울’을 설치하는 경우가 많아지는 추세다.

 

보통 ‘보’나 ‘낙차공’이 하상 불안정 구간에 설치한 경우가 많기에, 철거 시 급격한 하상변동이 당연히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자연형 여울’ 등의 인공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이 물의 원활한 흐름이나 생태계 회복 등 환경적 측면에서 최선인지에 대해 전문가들 사이에서 계속 논란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도는 경기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관련 분야 교수, 남양주시 등이 참여하는 전문 자문단을 구성, 이달부터 2024년 12월까지 연구를 추진한다.

 

연구는 보 철거 후 자연형 여울을 설치하지 않은 상태에서 2년여간 하상변동 상황, 수질, 퇴적물, 생태변화 등에 대해 면밀하게 관찰하며, 그간 자연형 여울을 설치했던 곳과 비교하여 효과를 검증·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상지는 하천 규모와 수리, 환경 등을 고려해 남양주 관내 왕숙천 내각신보, 오남천 연평낙차공, 맹동천 맹동1낙차공 3곳으로 선정했다.

 

이를 위해 오는 6월부터 10월까지 대상지 3곳에 대해 보·낙차공 철거 공사를 진행한다.

 

도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향후 연구 결과에 따라 도내 하천 보 철거 및 여울 설치 여부를 체계적으로 검토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타 지자체에서도 보 철거와 자연형 여울 설치 여부 판단에 참고할 수 있도록 연구 전 과정을 기록한 ‘연구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백승범 경기도 하천과장은 “계획수립부터 모니터링까지 연구 전반에 걸쳐 다양한 전문가 그룹이 참여해 전문성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과학적·체계적 연구와 분석을 통해 친환경 하천 행정의 혁신을 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2/05/19 [07:57]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