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안철수」공동출정식...“깨끗하고 청렴한 도시 건설하겠다”
“각종 특혜의혹 밝히고, 썩은 곳 도려내는 ‘성남의 의사’ 되겠다”
 
백주희 기자

▲ 신상진 출정식                                                       © 성남N

 

-“각종 특혜의혹 밝히고, 썩은 곳 도려내는 ‘성남의 의사’ 되겠다”  

-“정권교체 아직 이뤄지지 않아...민주당 ‘국정 발목잡기’로 대한민국 표류”

-‘일등도시 분당, 품격 있는 성남시’ 슬로건 내세워

 

신상진 국민의힘 성남시장 후보의 6.1지방선거 출정식이 고흥길 前분당갑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오후 1시 분당구 야탑역 광장에서 열렸다. 이번 출정식은 안철수 분당갑 후보와 함께 ‘공동출정식’으로 진행됐다. 

 

출정식 슬로건은 ‘일등도시 분당, 품격 있는 성남시’로 성남시의 부정부패를 없애고,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도시 건설을 지향한다는 취지다. 

 

이번 출정식에는 김영우, 김을동, 윤종필 前의원 및 진선유 前국가대표 선수(2006 동계올림픽 3관왕)가 참석해 격려발언을 했다. 지지자들은 “신상진-안철수”를 외치며 두 후보에게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보냈다.

 

신 후보는 “저의 38년 정든 고향 성남이 대장동, 각종 특혜의혹으로 낙인이 찍혀 가슴이 무너진다.”면서 “깨끗하고 청렴한 도시를 건설하고 썩은 곳을 도려내는 ‘성남의 의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신 후보는 또한 성남시의 각종 비리의혹을 밝히기 위해 ‘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신 후보는 출정식에서 자리를 함께한 성남 시민들과 지지자들을 향해 감사인사를 하고 “정권교체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민주당의 ‘국정 발목 잡기’로 대한민국은 표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후보는 이어서 「안심해 트리오(신상진-안철수-김은혜 후보)」가 최고의 성남․경기도를 만들 수 있도록 선택해 달라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출정식에서 신 후보 선거 로고송과 율동도 소개됐다. 

 

「안심해 트리오」는 이날 오전 신상진․안철수 후보의 공동출정식에 앞서 현충탑 참배를 마치고, 서현역과 판교역에서 유권자들에게 출근인사를 했다.  

 


기사입력: 2022/05/19 [22:05]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