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 조종하고 대형소방차 몰고 출동하는 경기도 여성 소방관들

전국 최초 여성 소방정 항해사 직렬 - 김지슬 소방사, 자동차 운전 직렬 - 이경진 소방사

성남N | 기사입력 2023/02/01 [21:11]

선박 조종하고 대형소방차 몰고 출동하는 경기도 여성 소방관들

전국 최초 여성 소방정 항해사 직렬 - 김지슬 소방사, 자동차 운전 직렬 - 이경진 소방사

성남N | 입력 : 2023/02/01 [21:11]

○ 전국 최초 여성 소방정 항해사 직렬에 김지슬 소방사, 자동차 운전 직렬에 이경진 소방사 지난해 말 임용

- 경기도소방에 4명의 구조대원 각종 구조 현장에서 도민 안전 책임

 

   ▲ 김지슬 소방사                                                     이경진 소방사            © 성남N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전국 최초로 여성 소방정 항해사 직렬에 김지슬(28) 소방사와 자동차 운전 직렬에 이경진(30) 소방사가 지난해 공채에 합격해 지난해 12월 26일 자로 임용됐다고 1일 밝혔다.

 

소방정 항해사 직렬에 채용된 김지슬 소방사는 한국해양대학교를 나와 해운회사에서 LNG운반선에 승선하는 등 대양을 누비며 3년여간 항해사 경력을 가진 보기 드문 재원이다.

 

3급 항해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그는 지난해 말 임용, 현재 양평소방서 수난구조대에 배치돼 23t급 소방정을 조종하며 수난구조 현장 곳곳을 누비고 있다.

 

자동차 운전 직렬에 채용된 이경진 소방사는 물류회사에서 2년여간 대형 차량을 운전한 경력으로 채용 시험에 응시해 전국 최초로 여성 자동차운전 직렬에 당당히 합격했다.

 

이 밖에도 경기도소방에는 4명의 특전사 출신 여성 구조대원이 맹활약 중이다. 구분자(42) 소방장, 한혜수(38) 소방사, 소연주(28) 소방사, 노수민(33) 소방사가 그 주인공. 이들 모두 특전사 하사관 및 장교 출신으로, 구분자 소방장은 지난 2008년 구조 분야에 채용됐으며, 한혜수‧소연주‧노수민 소방사는 지난 2022년 1월 임용된 2년 차 구조대원이다.

 

특히 구분자 소방장은 임용 후 경기도소방학교 현장 교관 임무를 비롯해 지난 2014년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성남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지난 2020년 48명의 사상자를 낸 이천 냉동창고 등 굵직한 대형 재난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수행한 바 있다.

 

조선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지난달 열린 기회의 경기도소방 워크숍에서도 여성대원들이 자신들을 여성으로만 여기지 말고 소방관으로 대우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던 만큼 성별보다는 역량에 근거해 인재개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 성인지 정책 평가. 우수사례 및 기관 선정 / 성남N
신상진 성남시장, “성남시 위상 높이는 장애인탁구팀 올해도 부상 없이 최선을 다하길” / 백주희 기자
경기도교육청, 교육활동 중심 학교교육지원 맞손토크 / 성남N
경기도교육청, 교복 물려주기로 경제적 부담 줄이고 나눔 문화 확산 / 성남N
경기도의회 윤종영 의원, 지역내 학교 공간혁신 개축공사 확인 및 학교장 건의사항 해결 노력 / 성남N
경기도, 버추얼 프로덕션(VP)콘텐츠 제작 기업 선발. 최대 5천만 원 지원 / 성남N
성남산업진흥원, 조직개편에 따른 인사이동 시행 / 백주희 기자
모차르트와 베토벤․․․ 두 고전주의 거장을 만나다 / 백주희 기자
성남소방서, 대중목욕시설 응급환자 대응 교육 실시 / 백주희 기자
4.16민주시민교육원, 국내 최초 ‘단원고 4.16기억교실’ 국제학술대회 열어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