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탄천·공원 환경 모델로 원주지역 조경 개선 방안 모색

강원도 원주시 벤치마킹단 23명 지역 찾아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3/29 [08:38]

성남시 탄천·공원 환경 모델로 원주지역 조경 개선 방안 모색

강원도 원주시 벤치마킹단 23명 지역 찾아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4/03/29 [08:38]

▲ 원주시 벤치마킹단에게 탄천수질, 생태하천 복원사업, 탄천 현황 등을 설명 중인 이진찬 성남부시장 


성남시는 자매결연 도시인 강원도 원주시가 탄천과 공원 환경을 벤치마킹하려고 지역을 찾았다고 29일 밝혔다.

 

성남을 방문한 이들은 원강수 원주시장과 환경국장 등 23명이다.

 

이들 원주시 벤치마킹단은 28일 성남시 탄천-분당천 합류부(수내동 맴돌공원 부근)와 중앙공원, 율동공원을 차례로 방문했다. 

 

▲ 성남시 탄천 시설 둘러보고 있는 원강수 원주시장(첫줄 가운데)과 이진찬 성남부시장(첫줄 오른쪽) 

 

이진찬 성남부시장과 관계 공무원들이 배석해 성남시의 생태하천 복원사업, 탄천 수질, 탄천 현황 등을 안내했다.

 

중앙공원의 맨발 황톳길, 야외공연장, 분당호, 돌마각, 중국심양정원 등의 시설과 현재 추진 중인 주차장 확충(96면→204면) 사업도 설명했다. 

 

율동공원에선 수변 산책로, 책 테마파크, 맨발 황톳길, 갈대밭, 생태문화공원 조성사업 추진을 소개했다. 

 

시 관계자는 “성남시는 현재 ‘율동공원 르네상스’를 열기 위해 대대적인 재정비 사업을 추진 중”이라면서 “수변 문화공간, 자연치유 공간, 감성 힐링·건강 활력 공간을 조성이 완료되면 다시 한번 찾아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원주시는 성남의 탄천과 공원 환경을 모델로 삼아 원주의 공원, 하천의 조경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성남시와 원주시는 지난해 5월 30일 자매결연을 맺었다. 성남시민은 원주시의 간현관광지 소금산 그랜드밸리 이용료(9000원)를 50% 할인받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세이브더칠드런 및 초록우산과 함께 아동권리 교육 진행 / 성남N
명장과 함께하는 제1회 김치박람회 성황리에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청소년재단, 5개국 글로벌 청소년과 함께 “제4회 국제청소년컨퍼런스 in 성남” 개최 / 백주희 기자
경기도, “민생회복 렛츠고!”… 축제도 즐기고, 경기도 살리고 / 성남N
김동연 지사, 프랑스 최대 경제단체 프랑스산업연맹 만나. 투자유치 전략 논의 / 성남N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가축전염병 대응력 강화를 위한 가상방역 현장훈련 성료 / 성남N
성명- 금융위·금감원은 ‘삼성생명 불법행위’ 허위답변 책임져라 / 보험소비자연맹
성남시, 65세 이상에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시행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아동그룹홈 지원센터 안산에 문 열어. 156개 그룹홈 통합 지원 / 성남N
김동연 지사, 제22대 국회 당선인 만나 반도체특별법 등 ‘경제 3법’ 협력 요청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