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찾아가는 프렌즈게임 랜드’ 운영
지역아동 4D VR 버스체험…게임·콘텐츠 특구 지정 이후 첫 특화 행사
 
백주희 기자

▲ 지난 4월 17일 4D VR 체험 버스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정자청소년수련관 방과후아카데미 학생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카카오게임즈와 손잡고 연중 ‘찾아가는 프렌즈게임 랜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판교 일대가 게임·콘텐츠 특구로 지정(4.8)된 이후 진행하는 첫 특화 행사이자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로 래핑 된 버스가 지역 아동이 있는 곳을 찾아가 4차원(4D) 가상현실(VR) 게임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버스에 탑승해 안경 형태의 VR 장비를 착용하면 360도 입체 영상 속 자이로드롭, 대관람차, 회전목마, 롤러코스터, 관광열차 타기 게임을 해 볼 수 있다.

 

실제 놀이기구를 탄 듯한 짜릿함과 색다른 게임의 재미를 전한다.

 

게임랜드 버스(15인승)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한 번에 1명만 탑승해 체험할 수 있다.

 

대기시간, 지루하지 않도록 게임 랜드 버스 주변엔 라이언 포토존, 점자블록 놀이기구를 설치해 놓는다.

 

행사 전·후 버스와 체험기구 소독 등 철저한 방역이 이뤄진다.

 

시는 지난 4월 17일 분당구 정자동 정자청소년수련관의 방과 후 아카데미 학생 20명을 대상으로 올해 첫 프렌즈게임 랜드 프로그램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려는 기관 등은 연중 시청 아시아실리콘밸리담당관 담당자에게 전화(☎031-729-8893)해 예약 신청하면 된다.

 


기사입력: 2021/04/19 [07:42]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